남해는 내게 도시의 시름 내려놓고 가라 한다

문화산책/여행 2011.08.21 12:05

저 산은 내게 우지마라 / 우지마라 하고 / 발아래 젖은 계곡 첩첩산중 //
저 산은 내게 잊으라 / 잊어버리라 하고 / 내 가슴을 쓸어내리네 //

아 그러나 한줄기 / 바람처럼 살다가고파 //
이 산 저 산 눈물 / 구름 몰고다니는 / 떠도는 바람처럼 //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
내려가라 하네 /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

아 그러나 한줄기 / 바람처럼 살다가고파 //
이 산 저 산 눈물 / 구름 몰고다니는 떠도는 바람처럼 //
저 산은 내게 내려가라 /
내려가라 하네 / 지친 내 어깨를 떠미네 //
- 한계령, 하덕규


처음 가본 남해는 한계령만큼의 깊이나 한숨 대신 요란하지 않은 손짓으로 불러 세워 도시의 시름과 피로를 잠시 내려놓으라고 토닥이는 것 같았다. 가는 곳마다 바다와 맞닿은 산자락 끝에 조그만 마을이, 엄마 품에 안긴 착하고 낯가림 조금 있는 아이처럼 모습을 드러냈다. 

본격적인 눈요기에 앞서 전복죽 한 그릇으로 요기를 하고, 독일마을과 은모래 해수욕장을 거쳐 다랭이 마을에서 가장 오래 머물렀던 여정이다. 또 가고 싶어지는 남해를 몇 장의 사진으로 남겨본다.

남해에 도착하자마자 먹은 전복죽. 제주도에서 먹은 전복죽보다 더 맛있는 듯.

독일마을

독일마을 전경. 1960년대에 산업역군으로 독일에 파견되었던 교포의 국내 정착을 돋기 위해 2001년부터 조성한 곳이다.

독일마을 안에 있는 이정표. 몇 해 전 방영된 드라마 '환상의 커플'의 주인공 철수네 집이 있다.

은모래 해수욕장

피서객이 적당히 있어 좋은 은모래 해수욕장

키 낮은 산이 감싸주어 아늑한 은모래 해수욕장

다랭이 마을

지붕에 그림이 그려져 인상적인 다랭이 마을 입구. 산을 깎아 계단식 논(다랭이)을 만든 것이 특징이다.

 

마을 전경

마을이 바다와 맞닿아 있다.

해변으로 내려가는 길

다랭이 마을 해변

잘 정돈된 해변

모래가 아닌 작은 몽돌(모나지 않고 둥근 돌)로 이루어진 해변

부담스럽지 않게 아담한 구름 다리

시선 가는 곳마다 다른 모습의 해변

다랭이 마을 담벼락 그림
굽이를 돌 때마다 이 곳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는 이들의 일상이 다가온다. 

남해의 명소를 담은 지도도 답벼락을 장식했다.

다랭이 바다 체험

보기만 하기엔 뭔가 아쉬운 이들은 직접 몸으로 경험할 기회도 얻을 수 있다.

손그물 낚시

래프팅과 뗏목 타기 체험. 유유자적 즐기다 곧장 바다로 뛰어들어도 좋다.

촌할매 유자 막걸리

20년 넘게 유자 막걸리를 만들어오신 촌할매 막걸리집. 허름해서 더 정감이 간다.

점심 때 파전에 유자 막걸리 한 잔 마시고 몽돌 해변에서 놀다 다시 와서 먹은 소박한 반찬의 산채 비빔밥.

남해의 전형적인 마을 모습

고즈넉함 그 자체

사내기자 황미경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부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햏자 2011.08.25 23:46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이야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멋진곳이!!
    그야말로 배산임수네요 ^^

  2. 렄키가이 2011.08.26 07:30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아ㅋ 철수네 집이 남해였군요ㅋ
    가서 쉬다오고싶어요ㅠ 방학도 다 끝나가는데ㅋ
    너무 편안해보이네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