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불청객 춘곤증 극복하는 방법

문화산책 2013. 3. 11. 16:00

추운 겨울이 지나고 어느덧 따뜻한 봄이 성큼 다가왔다. 하지만 따뜻한 봄날이 되면, 자주 피곤해지고 오후만 되면 졸음이 쏟아지는 춘곤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춘곤증은 의학적인 용어는 아니지만 봄철에 많은 사람들이 흔히 느끼는 피로 증상이라고 해서 춘곤증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데,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나른한 피로감, 졸음, 집중력 저하, 권태감, 식욕 부진, 소화 불량, 현기증 등이 있으며 때로는 손발 저림이나 두통, 눈의 피로, 불면증 등의 증상이 있다.

춘곤증은 일종의 피로 증세로서 이는 자연스러운 생리 현상이라고 한다. 대부분 1~3주 정도 지나면 이런 증세는 자연스럽게 사라지는데 운동부족이나 피로가 누적된 사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에겐 더 심하게 나타난다. 

춘곤증은 추위에 익숙해있던 신진대사 기능들이 따뜻한 날씨에 활발해지면서 봄에 적응하는 동안 몰려오는 피로로, 봄이 되면 낮의 길이가 길어지고 활동량이 많아지면서 수면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춘곤증이 생기게 된다.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서 비타민 B1, 비타민 C를 비롯한 무기질 등 영양소의 필요량이 증가하는데 이때 영양소가 결핍되면 춘곤증을 더욱 느끼게 된다. 

춘곤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과 음식을 소개하니, 이번 봄에는 모두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올바른 영양 섭취를 통해 춘곤증을 이겨내 보자.

춘곤증 예방

1)     숙면: 촌곤증 예방을 위해서는 하루 7시간 이상의 숙면을 취하는 것이 좋으며, 점심식사 후 15~30분 정도 낮잠을 자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2)     아침 먹기: 아침을 거르면 점심 때 과식을 하게 되어 춘곤증을 더 악화시키기 때문에 하루에 세 끼는 꼭 챙겨 먹는 것이 중요하다.

3)     운동: 가벼운 운동으로 맨손 체조나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춘곤증 예방에 좋다.

4)     충분한 영향 섭취: 봄철에는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면서 평소보다 비타민 소모량이 3∼5배 늘어나기 때문에 충분한 영양 섭취가 필요하다.

춘곤증에 좋은 음식

1) 제철 봄나물

냉이, 달래, 쑥 등으로 제철 봄나물은 입맛을 돋우며,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하기 때문에 춘곤증에 매우 좋다고 한다.

2) 딸기

딸기에는 비타민C가 풍부하여 노화방지, 면역기능을 높여주고 춘곤증에도 도움이 된다. 

3) 바나나

춘곤증에 좋기로 유명한 바나나에는 하이드록시트립토판이라는 성분이 몸에 안정감을 심어주어 초조함이나, 불면증을 예방해준다.

4) 녹차

녹차에는 비타민B1, B2, C 성분들이 있기 때문에 머리를 맑게 해주고 졸음을 퇴치해주는 효과가 있다 

 

대학생기자 김다은 / 한국외대 태국어과/방송영상학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