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식혀줄 주말 나들이 장소, 물향기수목원

문화산책/여행 2013. 6. 7. 21:56

수목원하면 가평 아침고요수목원이 유명하다. 하지만 우리나라에는 214개의 수목원과 자연휴량림이 존재하는 만큼 여러 곳이 있다. 그 중 봄이 온 것을 생생하게 실감하고자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을 방문했다.

수목원(樹木園)은 공원이나 유원지와는 달리 다양한 식물들을 관찰이나 연구의 목적으로 여러 가지 나무를 수집하여 재배하는 시설이다. 경기도립물향기 수목원은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211(금암동)에 있으며, 약 10만평의 규모를 자랑한다. 예로부터 맑은 물이 흐르는 곳이라 하여 지어진 지명 수청동(水淸洞)에 위치한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은<물과 나무와 인간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물을 좋아하는 식물과 관련된 습지생태원, 수생식물원, 호습성식물원 등의 주제원을 위주로 19개의 주제원으로 조성되어 있으며, 1700여종의 식물을 보유하고 있다.

<만경원>

독특하게도 가장 먼저 사람을 맞는 것이 매표소가 아니라 만경원이라는 통로이다. 만경(蔓莖)식물이란 덩굴성 식물을 말한다. 등나무, 담쟁이덩굴처럼 다른 나무에 의지하여 타고 올라가는 성질이 있다. 통로를 걷다보면 시원함에 상쾌해진다.

물향기 수목원은 10만평이라는 곳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종합안내판이 있고, 이곳에는 주관람로, 추천관람로, 어린이추천관람로, 보조관람로 등 여러 가지의 보는 길을 제시해주고 있다. 


<미로원>


미로원이라고 물리는 이곳은 나무로 만들어진 미로이다. 길의 폭이 좁고, 2갈래 길이 나오는 등 미로를 잘 꾸며 놓았다. 가운데게는 희망의 등이라는 나무가 있다.


<토피어리원>


토피어리원이라고 불리는 이곳은 식물로 만들어진 여러 동물들을 볼 수 있다. '토피어리'라는 말은 '가다듬는다'는 뜻의 라틴어에서 유래하였고. 식물을 인공적으로 다듬어 여러가지 모양으로 보기 좋게 만든 작품들이 있다. 


<향토예술의나무원>

향도 예술의 나무원은 예술의 소재로 쓰인 식물들이 모여있는 곳이다. 예로부터 식물의 아름다움은 예술의 소재로 많이 쓰여졌는데, 여러 예술가들이 노래하고 글에 쓴 식물들을 느껴볼 수 있다.


물향기 수목원은 모든 곳이 아름답지만, 그 중 한 주제원을 꼭 가야한다면, 중부지역자생원에 가보라고 말하고 싶다. 이곳은 중부지역에 자생하는 식물을 중심으로 조성된 주제원이다. 다양한 식생을 나타내는 온대 중부기후의 식물들을 찾아볼 수 있다. 아래로 있는 9장의 사진들은 모두 중부지역자생원 주제원에 있는 식물들이다.


<층층나무>


<화살나무>


<국수나무>


<물방울온실>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을 하면 대표하는 물방울온실! 물향기의 물을 형상화 한 물방울 모양의 온실이다. 부겐벨리아, 망고 등 아열대 식물을 사계절 언제나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물방울온실안에 있는 바나나를 실제로 보니 상당히 크다는 느낌을 받았다.


<관상조류원>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에는 관상조류원도 있다. 사람들과 친근한 닭, 공작, 오리 등을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는 곳이다.


<수생식물원>

수생식물은 생태형에 따라서 친수식물, 부수식물, 부유식물, 정수식물로 나누어진다. 수생식물원은 물향기수목원의 주제에 알맞게 물향기 수목원 중앙에 위치해 있다. Ahn


대학생기자 이승건 / 성균관대 전자전기컴퓨터공학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