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꽉찬 세상, 2013 서울국제도서전 즐기기

문화산책/현장속으로 2013.06.23 22:54

서울 코엑스 A,B Hall 에서 2013년 6월 19일부터 23일까지 '2013 서울국제도서전 (Seoul International Book Fair 2013)'이 진행되었다. 올해는 '책, 사람 그리고 미래'라는 표어를 내걸었다. 관람 요금은 일반 3,000원, 초/중/고/대학생은 1,000원이다. 

입구부터 이번 해의 주빈국인 인도관이 자리 잡아 노벨상 수상자 전시, 인도 영화 100년사 등 다양한 전시를 선보였다. 또한  낭송회를 비롯한 다양한 부대행사가 인도관에서 진행되어 입구에서부터 관람객의 흥미를 돋운다.

이번 국제 도서전에서는 이벤트 홀을 비롯하여 특별전이나 세미나 등 가지각색의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전시 부스는 국제관, 일반관, 아동관, 북아트관, 전자출판관, 주빈국관, 컬처 포커스, 이벤트홀, 특별전 등으로 구성되었다.

일반도서를 다루는 국내관에서는 해당 출판사의 도서를 할인가에 판매하고 사은품을 제공하는 행사가 진행되었다. 책을 구입하기에는 더 없이 좋은 기회였다. 특별전에서는 조선활자책, 아름다운 책, 독립출판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루어 지루할 틈 없는 전시 공간을 꾸려내었다.

북아트관에서는 도서와 관련된 디자인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하여 관람객들로 붐볐다. 전시품은 물론이고, 기념품관이라고 해도 잘 어울릴만큼 다양한 판매 물품이 있다. 이벤트홀에서는 시 낭송, 저자와의 대화, 인문학 아카데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그 외에도 아동관, 전자출판관, 컬처포커스 등 다양한 부스에서 여러 종류의 도서와 전시품을 관람할 수 있었다. 전시관이 크고 볼 거리가 아주 많으므로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다간 금방 지치게 된다.

그래서 <서울국제도서전을 더욱 알차고 재밌게 즐길 수 있는 방법 세 가지>를 꼽아 보았다.

첫째, 국제관에서 해외 도서 체험과 휴식 즐기기.

국내관은 판매와 전시를 겸하므로 서있을 자리도 확보하기 어렵다. 그러나 국제관은 테이블과 의자가 마련되어 있으며 국내관에 비해 매우 한산하다. 국내관을 신나게 쏘다니다가 지칠 때 쯤 국제관에 들러 테이블에 앉아 해외 문화를 체험한다면 다양한 전시 경험과 함께 체력도 비축할 수 있다. 

둘째, 국내관(일반관) 출판사 별 판매 행사 정보 파악하기.

국내관의 각 부스에서는 도서를 할인가에 판매하며, 일정 금액 이상 구입 시 사은품을 제공하기도 한다. 도서 구입시 책을 담아주는 부직포 가방이나 비닐 가방도 매력 포인트다. 각 출판사의 판매 행사 정보는 부스 입장시 잘보이는 곳에 게시되어 있다. '매의 눈'으로 할인과 사은 정보를 확인하면 된다. 덧붙이자면,  부스마다 지름신이 존재하니 지출 예정이라면 미리 예산을 짜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셋째, 도서를 구입할 예정이라면 B홀부터 둘러보기.

일정 금액 이상 구입한 도서는 택배 서비스를 이용하여 집으로 배송할 수 있다. 그러나 도서를 구입하여 바리바리 둘러매고 다녀야 하는 상황이라면 B홀의 북아트관부터 먼저 둘러보는 것을 추천한다. 북아트관은 만져보고 넘겨보고 사진 찍을 것 투성이다. 따라서 두 손을 가볍게 발걸음은 가볍게 해야한다. 구경을 끝낸 뒤 구입을 시작한다면 즐거운 관람에 도움이 될 것 이다.  

위의 세 가지 방법을 참고한다면 몸도 마음도 가볍게 도서전을 관람할 수 있을 것이다. 


전시를 관람하면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각 부스의 특색있는 도서 진열이었다. 낱권으로 볼 때와는 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멋진 디스플레이로 '도서 전시'라는 명목을 충분히 만족시킨 것 같다. 또한 전 연령층을 고려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하여, 관람객으로 하여금 책에 대한 친근함과 더 많은 관심을 갖게 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서울국제도서전이 앞으로 더욱 멋지게 거듭날 것이라 기대해 본다. Ahn

대학생기자 이혜림 / 세종대 컴퓨터공학과

 

나를 바로 세우고, 타인을 존중하는 삶.

오늘도 새겨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