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낭 하나 달랑 메고 떠난 통영-거제 여행

문화산책/여행 2013. 9. 18. 07:00

살아가면서 배낭여행할 기회가 몇 번이나 있을까? 직장 또는 학교에서 열심히 살아가다보면 가끔은 일상에서 탈출해 여유를 찾고 싶을 때가 있다. 기차를 타고 지도와 카메라를 들고 여기저기 돌아다니다보면 예상하지 못한 일들을 경험하게되고 새로운 친구를 사귈 수도 있다. 갑자기 문득 떠나고 싶어질 때, 자가용은 놔두고 배낭하나 메고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속이 뻥 뚫리는 경치를 보고싶다면 - 통영 소매물도

첫번째 추천지는 통영에서 배를 타고 1시간 30분, 거제에서는 30분 정도 떨어져 있는 소매물도이다. 소매물도는 주변에 매물도와 등대섬이 위치해 있어서 소매물도의 망태봉에서 바라보는 전망은 매우 아름답기로 소문나있다. 덕분에 소매물도를 방문하는 사람들은 배낭여행족들 뿐만이 아니라 사진작가들도 종종 볼 수 있다. 소매물도는 '쿠크다스 섬'이라고도 불린다. 그 이유는 예전 쿠크다스 과자 CF 배경지로 유명해졌기 때문이다.

소매물도와 등대섬은 원래 분리 되어있지만 물때(밀물/썰물)을 맞춰가면 걸어서도 섬 사이를 걸어서 오고갈 수 있다. 만약 등대섬을 가보고자 한다면 물때시간에 맞춰 배 티켓을 예약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법이다. 또한 참고로 소매물도에서 사먹는 음식은 약간 비싸기 때문에 많은 배낭여행객들이 통영에서 '충무김밥'을 싸와서 먹곤한다.

 

자갈과 부딪치는 파도소리 - 거제 학동 몽돌해수욕장

모래사장이 있는 다른 해수욕장과 달리 이 곳은 동글동글한 자갈밭으로 이루어져 있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다른 해수욕장보다는 바닷물이 투명하며 파도와 몽돌이 부딪치는 소리는 매우 아름답게 들린다. 오랜만에 어렸을 적 물수제비를 던지는 재미를 느껴보기도 하고 맑은 물에 발도 담궈보기도 해보면 좋을 듯 하다. 학동 몽돌해수욕장은 바나나보트 등 다양한 해양스포츠도 즐길 수 있으며 사람이 많은 휴가철에는 그 주변에 있지만 잘 알려지지 않아 한적한 '망치해수욕장'을 가보는 것도 추천한다.

철거직전의 달동네를 예쁜 벽화마을로.. - 통영 동피랑벽화마을

통영에 있는 동피랑마을은 원래 철거 예정지였지만 벽화가 그려지면서 보존지구로 바뀌었다. 골목마다 아기자기한 예쁜벽화가 그려지면서 여행객들이 많이 찾아오고 '1박2일'의 이승기의 날개벽화 사진으로도 유명한 곳이되기도 하였다. 동피랑마을의 꼭대기에 올라가면 작은 카페도 마련되어있다. 꼭대기에서는 통영시내가 한눈에 보인다. 주변엔 중앙시장과 문화마당, 이순신 공원 등이 자리잡고 있어서 동피랑 마을을 거쳐서 다른 곳을 여행하기에도 좋다. 동피랑 마을을 구경할 때 주의할 점은 실제로 사람이 사는 마을이기 때문에 너무 소란스럽게 떠들면 안된다. 

0123

 

 

 

대학생기자 김대희 /  경기대 컴퓨터과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