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R 인사 전문가에게 직접 들은 취업 필승 전략

판교 CSR 얼라이언스 주최 '에너지 콘서트' 현장 스케치(1)

 

취업 시즌을 맞아 9월 27일 ‘판교 CSR 얼라이언스(판교 지역 기업 사회공헌연합, 이하 얼라이언스)’는 판교 글로벌 R&D센터에서 대학생 대상 강연 ‘에너지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번 콘서트는 실질적인 취업 정보와 조언을 주고자 마련되었으며, 전국 30여 대학에서 300여 명의 대학생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네 꿈에 날개를 달아’를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현실적 취업 노하우를 전달하는 Practical Talk, 판교테크노밸리 입주 기업 CEO들의 강연을 듣는 Motivational Talk와 Inspirational Talk 등 세 가지 주제의 강연과 중간 휴식 시간에 인디밴드 공연을 감상하는 Energy Performance까지 네 파트로 진행되었다.

 

Practical Talk 시간에는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이하 위메이드)와 안랩의 HR(인사) 전문가가 나서 ‘기업은 어떤 인재를 원하나’를 주제로 실질적인 취업 관련 노하우를 발표했다.

 

안랩 박원철 과장 Be Right People in your Job

 

 

안랩 인사팀 박원철 과장은 “회사는 저마다 선발기준을 가지고 사람을 뽑는다. 채용 정원 미달이라고 하여 회사가 원하는 인재의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사람을 선발하지는 않는다는 말이다.” 그는 이것이 우리가 적합한 인재가 되어야 하는 이유라며 운을 뗐다.

"요즘 기업은 학점과 토익점수 등의 스펙 평가에서 벗어나 지원자의 강점과 역량에 포커스를 맞추는 다양한 채용방식을 도입하는 추세"라고 전하며, 안랩도 스펙으로 평가하는 대신 지원자가 실제로 지원 분야의 직무를 향해 도전했던 경험만을 가지고 채용하는 STAR 채용 방식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각 기업마다 원하는 인재상이 있으며, 지원자 입장에서는 그 ‘인재상’이 갖는 의미가 무엇일까 고민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차별화의 세 가지 방법

기업 입장에서 지원자의 학점, 자격증, 영어점수 등이 다 비슷한 조건일 때 유일하게 그들을 구분할 수 있는 건 출신학교밖에 없다며, 취업 전략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차별화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기초역량, 성향, 헌신 이 세 가지를 통해 차별화에 접근할 수 있다고 전했다. 

 

1. 필요한 기초 역량

자신이 가려는 직무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그리고 가장 기초적인 지식을 갖추어라.

 

2. 회사에 맞는 성향

OCB(Organizational Citizenship Behavior) 마인드를 갖추어라. OCB 마인드는 자신의 업무와 주어진 역할을 알고 그 회사의 조직원으로서 당연히 가져야 할 마인드를 말한다OCB에 맞게 본인의 감각과 성향을 고쳐나가면 그 회사에 적합한 인재로서 좋은 기회를 얻을 것이다.

 

3. 헌신

그 회사에 얼마나 헌신적인 마인드를 보여줄 수 있는지가 중요하다. 이것은 결국 지원자의 진정성이고, 진정성을 갖추기 위해서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회사에 대한 지원자의 헌신을 보여줄 때 정말 뽑고 싶고 뽑을 수밖에 없는 인재가 될 수 있다.

 

어느 곳의 Right People이 될 것인가? 

그는 지원자가 어느 분야로 가야 할지 잘 모르는 이유는 경험 부족에 있다고 말했다. 본인이 취업을 준비하던 시절 은행이 본인에게 적합할지 알고 싶어 하루 종일 은행에 앉아서 어떤 업무를 하는지 지켜봤던 경험을 이야기하며, 지원자 본인이 직접 찾아 나서서 겪어보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본인이 어디에 적합한 인재가 될지 스스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본인에게 맞는 기업과 직무를 경험으로 알아내야 하고, 가장 중요하게 생각할 것은 자신이 가진 강점이라고 조언했다. 또한 회사는 결국 다들 가진 스펙보다는 지원자가 무엇을 잘할 수 있는지를 보고자 하므로, 타인과 본인을 비교하지 말고 자기 자신만의 강점을 찾아서 도전한다면 반드시 기회를 얻을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위메이드 손영미 차장 "구체적인 직무를 파악하라"

 

스마트폰 시대에 윈드러너, 아틀란스토리 등 모바일 게임 시장 역시 엄청난 규모로 확대되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게임을 접할 수 있게 되면서 게임 회사에 대한 관심 또한 증가하였다. 창의적이고 자기가 가지고 있는 아이디어와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공간이 아닌가 하는 생각에 IT/이공계 학생들이 선망하는 기업 중 하나가 바로 게임 회사이다.

 

직접 게임을 만들고 싶어하은 학생들을 위해 게임 회사는 어떤 일을 하고, 게임 회사에 입사를 하고 싶을 때는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하는지 위메이드 인사팀 손영미 차장이 생생한 팁을 전해주었다.

손 차장은 "그 동안에는 유저로서의 마음을 가지고 있었다면 지금은 게임 회사 입사 지원자의 입장으로 내가 어떤 직무에 들어가야 할지 알아야 한다."라며 위메이드의 직무를 크게 6가지로 나누어 설명했. 

 

*Development(개발) :

Producer, Planning & Design, Server Programming, Client Programming TA, QA, 엔진개발, Sound

 

*Design(디자인) :

AD, Concept Art, UI, World Design, Character Design, Effect Design Animation

 

*Marketing & Sale(마케팅&사업) :

Marketing, 국내사업, 국외사업, 홍보, UX, 웹서비스

 

*Service Offering(서비스) :

Game Master, CS

 

*System(시스템) :

전산/OA, DBA/DW, 네트웍/보안, 시스템

 

*Management(경영) :

전략기획, 법무, HR, 총무, 자금, 회계, IR

이어서 취업을 하기에 앞서 회사를 먼저 정하는 것보다 먼저 하고 싶은 ''이 무엇인지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자신이 좋아하는 분야와 잘하는 것, 자신의 발전가능성을 따져서 '일' 즉, 직무 위주로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위메이드 손영미 차장이 권하는 취업 준비 팁>

 

 

-희망하는 회사와 프로젝트를 철저히 분석하라.

게임 대기업인 경우 회사에 들어간다기보다 팀에 들어간다는 생각으로 팀이나 프로젝트를 철저하게 분석하는 것이 좋다. 내가 어떤 프로젝트를 진행해보았고 어떤 일을 했는지 꼼꼼하게 준비한다.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는 인생을 건 제안서이다.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는 업계 특성상 중요도가 다소 떨어지지만 성의 있게 작성하며, 포트폴리오 준비에 많은 노력을 투자하라.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내용을 복사하거나 통신용어, 이모티콘, 불필요한 유머 사용은 자제하라.  

-사진은 정형화된 형식은 없지만, 깔끔하고 선명한 이미지의 사진을 사용한다 

-면접은 지식 테스트? NO! 관심도 체크

과거에 회사가 원하는 인재는 '뭐든지 시키면 잘하는 사람'. 그러나 현재는 프로. 따라서 '뭐든지 시켜만 주시면 열심히 하겠습니다’보다는 본인이 희망하는 분야의 전문가가 되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부각하는 게 좋다. 

-인사팀 면접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외모가 아니라 인상, 밝고 자신 있는 표정이다. 질문에 간단명료하게 핵심을 이야기하며, 눈을 피하지 말고 아이 컨택(Eye contact)하라. 

-직무전문성, 커뮤니케이션, 학습능력이 채용 시 판단의 기준이다.  Ahn

 

 

대학생기자 이수정 / 숙명여대 멀티미디어과학과
대학생기자 임지연 / 덕성여대 컴퓨터학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