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보다 뜻깊었던 안철수 교수와 나눈 대화

얼마 전 안철수연구소 대학생기자단에게 뜻 깊은 만남이 선사되었다. 안철수연구소의 설립자이자 국내 정보보안 업계의 선구자인 안철수 KAIST 교수와 대화할 시간을 가진 것. 의대 교수에서 정보보안 전문가로 변신하고, 도덕성과 기술력을 모두 갖춘 기업의 CEO로서 많은 이들의 본보기가 되었고, 이제 대학에서 미래의 벤처인을 키우고 있는 그를 직접 만날 수 있다는 사실에 많은 기대를 했다. 대화는 대학생기자와 안철수연구소 사내기자의 질문에 안철수 교수가 조언하는 형식으로 1시간 가량 진행되었다. 


"
정직함은 기업에 플러스 요인이 될 수 있다."


기업의 정직성과 이윤 창출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안 교수는 과거 몇몇 기업이 불법자금이나 분식회계 등으로 겉보기엔 좋은 성과를 얻었다는 점을 지적하며, 그러한 것들이 단기적인 측면에서 도움이 되더라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오히려 좋지 않은 결과를 만들어내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그와 함께 최근에는 예전과 달리 국내 기업의 풍토가 변화해 정직성이 그 기업을 평가하는 중요한 척도가 되고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특히 1997년에 외국 보안 업체가 자사를 인수합병하고자 시도한 일화를 전하며, 만약 자신이 그때 단기적인 이익만을 추구했다면 도덕적이면서도 훌륭한 기업을 만들고자 했던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더와 관리자의 차이, 창의성과 소통에서 비롯된다."


이어서 안 교수는 기업 내 소통의 중요성을 이야기했다
기업 또는 단체를 이끌어가는 사람은 크게 리더와 관리자로 나뉘는데, 그 핵심이 팀원과의 자유로운 소통 여부에 있다고 말했다. "리더는 창의적인 생각과 질문으로 팀원들의 소통과 자발적 참여를 이끌어내는 반면, 관리자는 정해진 형식과 답변만을 요구하기 때문에 정해진 틀 안에서 팀원 각자의 개성과 스타일을 100% 이끌어내지 못하는 것이 차이점"이라고. 그리고 관리자는 업무적인 성과만을 얻게 하고, 리더는 그와 함께 사람 간의 신뢰라는 중요한 덕목을 얻게 해준다고 말했다.
 

"기본에 충실하되 다양한 경험을 쌓는 것이 중요하다."


창의성을 바탕으로 한 소통을 강조한 그는
이러한 창의적 사고를 기르기 위해서 교육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점을 피력했다외국 유학 시절 우리나라 학생들에 대한 외국 교수들의 의견을 들어보면 대부분의 교수가 "한국 학생들의 문제 해결 능력이 매우 탁월하다. 하지만 새로운 방법을 고안하거나 문제를 이전과 다른 방법으로 풀어가는 것은 어려워한다."라고 평한다고.

그는 그 이유 중 하나로 자유로운 토론식 수업이 이루어지지 않는 우리 교육의 문제점을 들었다. 그리고 특별히 대학생에게는 무엇보다 다양한 경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것을 통해 실무와 이론의 차이를 직접 느껴보고 스스로 자신의 꿈을 계속 개척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단순히 대학 교육을 이수하는 것만으로 전공 분야의 완벽한 전문가가 되는 것은 아니며, 전문성을 쌓는 과정 속에 대학 교육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학점 등 대학 교육의 평가는 다양한 전문성을 갖출 수 있는 성실성과 기본 소양이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라고 설명했다.
 

"고민의 실마리는 책과 영화에서 찾는다."


마지막으로 안 교수는 자신의 고민 해결법을 들려주었다
. 복잡하거나 어려운 일에 뚜렷한 답을 찾지 못할 때면독서나 영화 감상으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책을 읽거나 영화를 보는 동안 그 안의 인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잠시나마 문제를 잊을 수 있고, 이 시간에 숨을 고르거나 한 번 더 생각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고. 그러는 동안 머리 속 고민들이 조금씩 정리되는 것을 느낀다고 한다. "하지만 급한 결정이나 중대한 사안을 놓고 고민할 때는 그런 것도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군가의 생각과 철학을 직접 듣는 것은 교과서에 있는 지식을 얻는 것만큼 귀중한 자산이 될 수 있다. 특히 그 대상이 안철수 교수였다는 점은 무엇보다도 뜻 깊은 일이었다. 정직, 소통의 리더십, 사회적 기업의 모습 등 우리 사회에 중요한 가치를 몸소 실천하는 안철수 교수의 메시지는 소중한 경험으로 자리잡을 것이다. Ahn


대학생기자 한병욱 / 명지대 디지털미디어학과

'1%의 가능성만이 존재하더라도 도전할 수 있는 것이 20대의 특권이다.' 한 소설책에서 본 구절이 문득 떠오릅니다. 열정적이고 순수함으로 가득한 20대의 소중한 시간을, 영혼이 있는 기업 안철수연구소와 함께 할 수 있어 더욱 행복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나뿐인지구 2010.09.16 16:26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대학생 기자 분마다...인터뷰를...다양하게 써주시네요...^^;...
    ㅎㅎㅎ...
    (tjfak wp eotrmfaks eotrmf dks ekfdkwntlsms rjs dkslrpTw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