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보는 아시아, 아시아 리얼리즘전

문화산책/컬처리뷰 2010.09.26 06:00

싱가포르 국립미술관과 덕수궁미술관이 공동 기획하여 양국의 국립미술관을 순회하는 '아시아 리얼리즘'전은 아시아 10개국의 근대 미술 명화 100점을 통해 아시아의 근현대를 조망해 볼 수 있는 전시회이다. 9월 21일부터 6일 간의 무료 관람 기간에 (덕수궁 입장료만 내면 되는) 전시회에 다녀왔는데, 무료로 보는 것이 미안할 정도로 사실적으로 그려진 그림들에서 해당 국가에 가지 않고도 그 나라를 이해할 수 있는 혜택을 누렸다. 전시회는 10월 10일까지 덕수궁 미술관에서 계속되므로 얼마 남지 않은 기간이지만, 꼭 가보기를 권한다.

전시는 크게 5가지 테마로 구성된다.
1. 새로운 재현 형식으로서의 리얼리즘
2. 은유와 태도로서의 향토
3. 노동자를 환호하다
4. 전쟁과 리얼리즘
5. 사회 인식과 비판

인상 깊었던 그림들   

시미즈 토시(일본), 말레이 가교 공병대, 1944년

1942년 말레이 반도를 종단했던 일본군을 막기 위해 폭파된 다리를 군 공병대가 단 2일 만에 성공적으로 보수하여 진격을 도왔다는 일화가 신문에 대서특필된 바 있다. 일본 시미즈 토시가 그린 위 작품은 당시의 보도 사진을 근거로 2년 후에 1944년 일본 육군미술협회가 주문해 제작되었다. 흥미롭게도 작가는 일본군에 협력하는 말레이 현지인의 모습을 그림 뒤편에 의도적으로 삽입함으로써 현지인의 자발적 참여를 근거로 하여 일본이 벌인 전쟁의 정당성을 강화하고 있다.  

오윤(한국), 가족 II, 1982년

오윤의 작품 <가족>은 빠른 속도로 도시화한 1980년대 한국 사회에서 일반화한 한 가족의 모습을 그렸다. 노부부는 농촌을 지키지만, 성장한 자녀들은 모두 도회지로 나서 자장면 배달, 술집 점원, 공사장 인부와 같이 쉽게 뛰어들 만한 직업을 택한다. 무표정하게 관객을 바라보는 가족 구성원들은 급격한 속도로 현대화한 사회에서 소통 부재의 불균형한 현실을 씁쓸한 기분으로 직면하게 한다. 30년이 다 된 그림이지만 가족끼리 점점 멀어져 가는 세태를 예견이라도 한 듯한 이 그림은 커다란 울림을 준다.
  

추아미아티(싱가포르), 말레이 대서사시, 1955년

추아미아티가 그린 위 작품은 1955년 아직 영국으로부터 독립하지 못한 상황 속에서 식민지 정부에 대한 저항을 담은 채 말라야(Malaya-말레이 반도)의 역사를 학습하는 젊은 청년들의 모습을 그린 것으로 국민 계몽의 성격이 강하다.
그림을 자세히 살펴보면 중등학교 교복을 입은 중국인 출신의 젊은 학도들은 야외에서 제대로 된 학습 공간도 없이 말라야 역사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 가운데에서 파리가 어깨에 앉은 것도 모른 채 강연에 몰두하는 청년의 웅변적 제스처가 시선을 집중시킨다.

관람 정보
위에 소개한 그림들 외에도 5개의 테마에 총 100여 개의 작품이 관객의 눈을 사로잡는다. 작품에 대한 상세한 해설을 원하는 관람객을 위해 오디오 해설기(3000원)와 작품 도록 또한 준비되어 있다. 도심 속에서 빼어난 작품도 감상하고, 편하게 쉴 수 있는 덕수궁 미술관의 '아시아 리얼리즘'전을 놓치지 말자.

 

*전시기간 : 2010.7.27 - 2010.10.10 (매주 월요일 휴관)
*관람시간 : 화요일 - 목요일 : 오전 9시 - 오후 6시
               금요일 - 일요일 : 오전 9시 - 오후 8시 30분
*교통편 : 지하철 1호선 시청역 1,2번 출구, 지하철 2호선 시청역 12번 출구
            (미술관은 덕수궁 안에 위치해 있으므로 덕수궁 정문을 통과하면 된다. )
*입장료 : 성인 5000원, 청소년(7-18세) 2500원
            - 인터파크에서 예매도 가능하다.
*문의 : 02-2022-0600 Ahn

 <출처: 국립현대미술관>

 

대학생기자 이재일 / 연세대 경제학과

스티브 잡스가 스탠포드대학교 졸업식 축사에서 했던 한마디.
YOUR TIME IS LIMITED.
SO DON'T WASTE YOUR TIME LIVING SOMEONE ELSE'S LIFE.

나만의 방식으로,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에 도전해서
최선의 결과를 얻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