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이 상사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 듣기 싫은 말

안철수연구소는 새해를 맞아 이색 설문조사로 직원들의 직장 생활 풍속도를 알아보았다.

안철수연구소가 사내 임직원 500여 명을 대상으로 ‘상사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은 무엇인가’를 질문한 결과, 창의력이 중요한 IT 기업답게 ‘참 좋은 아이디어야! 역시 자넨 아이디어 뱅크야!(35%)’가 1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이번 보고서 아주 좋았어!(26%)’가 선정되어 상사의 칭찬과 격려가 큰 동기부여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뒤이어 ‘요즘 많이 힘들지? 내가 도와줄 일 있으면 넘겨!(19%)가 꼽혀 자상한 상사의 모습도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상사에게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그 일 할 필요 있어?(23%)’, ‘또 휴가 내게?(23%)’ ‘내가 몇 번을 말했는데 자넨 이해력이 떨어지는군!(16%)’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직장 생활 중 가장 행복한 때는 언제인가?’라는 물음에는 전체의 절반 가량인 45%가 ‘프로젝트의 성공’을 들어, 업무 성과가 뛰어났을 때 가장 큰 보람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개인 경쟁력 향상(27%), 동료와의 술 한 잔(13%)이 뒤를 이었다.
회사 생활 중 가장 힘든 때로는 ‘동료와의 갈등(20%)’이 가장 많이 득표해 많은 직원이 팀워크를 가장 중요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과중한 업무(14%),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14%), 업무상의 실수(10%) 등이 있었다.
직장 생활을 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안정된 급여와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39%)’, ‘적성에 맞아서(9%)’, ‘역량을 발휘할 기회가 보장되기 때문(5%)’, ‘소속감을 느낄 수 있어서(5%)’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에는 걸그룹인 ‘소녀시대’의 멤버 선호도와 진정한 국민 MC를 뽑는 조사도 함께 진행되어 눈길을 끌었다. ‘소녀시대’ 멤버 중에서는 리더인 태연(28%)이 가장 지지를 얻어 인기를 실감케 했고, 제시카(15%), 윤아(14%), 서현(11%), 유리(11%)도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진정한 국민 MC로는 과반수 이상이 개그맨 유재석(63%)을 꼽았으며, 2위는 김제동(13%)으로 강호동(11%)보다 많이 득표한 이변이 나타났다.

Ahn

황미경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차장
이동현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데깅 2011.01.19 17:03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와~! 재밌는 설문조사네요^^

    • 보안세상 2011.01.19 18:34 신고  Address |  Modify / Delete

      고데깅님 안녕하세요 ^^
      네 이번 설문조사로 안철수연구소 직원들의 직장생활 이모저모를 알아보는 계기가 되었답니다! :)

  2. 요시 2011.01.20 16:5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ㅋㅋ 재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