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이끌 안철수연구소 대학생기자 워크숍 현장

안랩人side/안랩컬처 2011. 4. 7. 05:00

개나리가 빼꼼 고개를 내밀던 4월의 첫째 날, 남산에 반가운 얼굴들이 모였습니다. 그 주인공은 올해 초 선발된 안철수연구소 사보 '보안세상'의 대학생 기자단인데요~. 이날은 본격적인 활동의 시작을 알리는 기자단 워크숍이 있었습니다. 이공계뿐 아니라 비이공계까지 IT에 관심 있는 다양한 분야를 전공하는 30명의 대학생 기자들은 한 해 동안 안철수연구소 사보 '보안세상'을 7기만의 개성으로 이끌어갈 것입니다.^^
워크숍에는 안철수연구소의 사내기자를 비롯해 지난해 활약한 6기 대학생 기자들, 안철수연구소 출신 현직 기자까지 함께 하였습니다. 지금부터 생생한 워크숍 현장을 전해드립니다!
첫 순서는 한겨레신문 사회부 임지선 기자가 열었습니다. 임 기자는 한겨레21에서 노동자, 청소년, 빈곤층의 문제를 다룬 <노동OTL>, <인권 OTL> 시리즈 기사를 써 엠네스트 언론상, 한국 기자상 등을 수상했습니다. 
안철수연구소에 근무하다 꿈을 찾아 기자로 변신한 스토리를 전하며 "열심히 하면 남는게 있다. 안철수연구소 기자 활동이 단지 스펙 한 줄이 아니라, '인연'으로 오래오래 남을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둘째 손님은 보안서비스본부 임영선 상무입니다. 안철수연구소의 초기 멤버로서 올해로 16주년을 맞는 안철수연구소의 길고도 짧은 스토리를 들려주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웨어'라는 잡지를 아시나요? 안철수 박사와 임영선 상무가 안랩과 인연을 맺은 것은 바로 이곳을 통해서 였습니다. 임 상무는 88년 당시 소프트웨어 개발자가 주 독자층인 '마이크로소프트웨어'의 편집장이었고, 의대 박사 과정에 있던 안철수 박사가 '브레인'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기고한 매체가 바로 이 잡지였습니다. 인연이 참 신기하지 않나요?^ ^ 
안철수연구소의 최초 로고는 바이러스로부터 컴퓨터를 보호한다는 의미를 담은 부적 모양이었습니다. 지금과 많이 다르지요?
'검은 목요일'이라는 메일 제목이 재미있습니다. 초창기 소수였던 안철수연구소는 직원들이 메일로 '우유를 찾습니다' '볼펜 가져가세요' 등의 내용을 주고받기도 했답니다. 요즈음도 사내 게시판에 '아이폰 잃어버리신 분~', '강 책임님 득남!" 등의 소소한 이야기가 올라오곤 합니다.   
3교시는 서비스운용팀 박제석 팀장의 '정보보안 상식'시간이었습니다. 정보보안의 요소인 기밀성, 무결성, 가용성을 설명하고, 보안 강도를 높이면 시스템의 성능이 저하되고, 비용이 높이지면 사용자의 편의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100% 완벽한 보안이란 있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사는 성의 각 방어 지점에 비유하여 정보보안을 알기 쉽게 설명해주었어요.~
4교시는 '해피몰'과 '해피아이돌'을 만든 노리타운 스튜디오 송교석 대표의 강의였습니다. 노리타운 스튜디오가 안철수연구소의 사내 벤처팀으로 출발해 어엿한 벤처 기업으로 자리잡았다는 사실, 모시는 분 없지요^ ^? 대학생 기자단은 소셜 게임에 익숙한 세대여서인지 SNS와 소셜 앱에 대한 강의에 높은 관심과 이해도를 보였습니다.
강의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기자단의 소개가 진행되었습니다~ 강의를 들을 때는 공부만 할 것처럼 차분해 보이던 학생들이 입을 여니 대학생다운 끼와 개성이 발산됩니다. 양파같은 매력의 7기 기자단!
자신을 소개하는 표현도 참 다양했습니다. 막내가 특징인 친구, 몇 달 전에 아프리카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지만 몇 달 후 또 다시 가고 싶다는 친구, 심슨 성대모사로 당황스럽게 했던 친구까지 이번 7기 기자단, 예사롭지 않습니다~+_+
지난 한 해 동안 열심히 활동했습니다. 굵직굵직한 기사를 써내며 '보안세상'에서 활약했던 선배 기자 둘이 워크숍에 함께 하였습니다. 선배로서 좋은 조언들을 해주었는데요~. 양정민 학생은 이공계와 비이공계가 함께하는 안철수연구소 기자단의 장점은 서로 '크로스 체크'하여 취약점을 보완해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긴 글을 쓰기 싫어하는 이공계 친구의 약점은 인문계 학생이 도와주고, IT 전문가를 인터뷰할 때 어려운 용어는 이공계 친구에게 물어보면서 서로 도우면 좋겠다고 조언해 주었습니다.


안철수연구소 '보안세상'에는 대학생기자뿐 아니라 사내기자, 즉 안철수연구소 직원들도 함께 합니다. 금요일 오후였기 때문에 다들 회사 일을 마치고 남산에 왔는데요, 한 주의 업무가 끝나는 날이라 피곤했을 테지만 대학생들의 풋풋함에 지지 않겠다는 밝은 모습으로 소개를 해주었습니다^ ^
여섯 시부터 10시까지 첫날의 일정이 끝나고, 숙소에 모여 친해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공계 학생과 인문계 학생이 만나면 어떻게 놀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다들 잘 살아 남았네요. 아침 일찍 일어나 식사를 마치고, 다시 모였습니다. 대학생들과 함께 밤을 지새웠으나 커뮤니케이션팀 직원 두분은 체력을 못이겨 실신했다는 후문이 전해집니다..
첫 시간은 파워 블로그를 초빙한 블로그 포스팅 재미있게 하기! 작년과 재작년에 연이어 티스토리 베스트 블로거상을 수상한 블로거의 노하우를 들어보았습니다. 전수받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직접 취재 아이템을 구상하고 작성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여기서 잠깐, 7기 대학생 기자단의 각 조를 소개해볼까요^^?





안철수연구소의 뉴페이스 7기 블로그 기자단, 앞으로 쭈욱 지켜봐주세요~~
글을 잘쓰면 말을 못하고, 말을 잘하는 사람은 글을 잘 못쓴다는 말이 있는데, 그 말도 요즈음은 아닙가봅니다. 글을 잘쓰면 춤도 잘춥니다.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왔습니다. 안철수연구소 직원과 대학생기자단의 재능기부, 천원으로 집을 사게 해준다는 천원의 기적, 인문대생의 프로그램 인문기 등.
역시 양적으로 많은 아이디어가 질적으로도 좋은 아이디어일까요? 다섯 팀의 치열한 발표전 끝에 1등 상품을 거머쥔 팀은 가장 많은 아이디어를 소개한 변동3조였습니다^^!
대학생기자 명함도 생겼습니다.
기장으로 뽑힌 김재기 학생입니다.
앞으로 '보안세상'을 상큼하게 가꾸어 줄 7기 기자단! 화이팅!! Ahn

사내기자 이하늬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마야 2011.04.07 08:44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ㅋㅋㅋㅋㅋ분명 일주일도 안됐는데 왜이렇게 오래전일같죠? ㅋㅋㅋㅋ아 그리워 ㅋㅋㅋㅋㅋ

  2. 김재기 2011.04.07 09:1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사진과 글을 읽으면서 다시한번 지난주가 떠오르네요 ㅋㅋ 좋은 시작이었던 만큼 이 기분 그대로 활동했으면 합니다 ㅋㅋㅋ

  3. 김선용 2011.04.07 10:5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검은목요일 ㅋㅋㅋㅋㅋㅋ

  4. 누구게 ㅋㅋ 2011.04.07 14:5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다시 그때가 새록새록 !

  5. 수지니 2011.04.07 15:25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우와! 멋집니다 ^^

  6. crownw 2011.04.08 06:0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동삼이조 변동3조네 ㅋㅋㅋㅋㅋㅋㅋ 센스만점!ㅋㅋ

  7. 이재일 2011.04.08 18:53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7기 분들 화이팅 입니다~

  8. 최동은 2011.04.16 16:01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텔미 춤추는 거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