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영 6호골, 라콩브에게 준 크리스마스 선물

문화산책/컬처리뷰 2010.12.24 05:00
프랑스발 크리스마스 선물이 온 국민에게 전달되었다. 박주영 선수의 6호골이 터진 것이다. 박주영 선수는 팀 동료인 세르주 각페 선수의 발 뒤꿈치 패스를 받아 골 키퍼와 수비수가 골문 앞에 가득한 상황에서 침착하게 멋진 골을 성공시켰다. 특히 이날 박주영 선수의 골이 값진 이유는 모나코가 박주영 선수의 이 골로 7경기 만에 승리를 따냈기 때문이다.

이날 박주영 선수의 골만큼 크게 이슈가 된 것이 있었다. 바로 모나코의 감독인 라콩브 감독의 눈물이었다. 라콩브 감독은 최근 모나코의 부진으로 경질 가능성이 졈쳐지는 상황이었다. 이날 경기까지 비기거나 졌다면, 경질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었던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터진 박주영 선수의 골은 라콩브 감독에게는 우리나라 국민에게보다 더 특별한 크리스마스 선물이 되었을 것이다. 라콩브 감독의 눈물은 박주영 선수에 대한 주체할 수 없는 고마움의 표시인 것이다. 

 
성탄절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렇게 성탄절이 찾아오는 연말이 되면 떠나보내는 한 해가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며 한 해 동안 고마웠던 사람의 모습이 필름처럼 스쳐 지나간다. 내 필름에는 너무나 많은 사람이 새겨져 있어, 2시간의 런타임도 부족할지 모른다. 이런 이유 때문에 사람들은 송년회를 하고 고마웠던 마음을 표시하고 감사의 편지를 쓰며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짧은 메시지를 남기기도 한다. 정말 따뜻한 연말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연구실에서 많은 밤을 지새운다. 집에 가기 너무 추운 날씨이기도 하지만, 학업과 연구실 일을 함께 하다보니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밤을 지새운 새벽 5시가 되면 연구실 밖에서는 분주한 소리가 들려온다. 처음에 이 소리를 들었을 때는 약간 짜증난 적도 있었다. 너무 피곤한 상태이기도 하거니와, 조용한 새벽에 집중하고 있는 상태에서 이런 소리를 들으면 하던 것도 손에 잡히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소리가 무슨 소리인지 알고 난 후로는 절대 그런 마음을 갖지 않고, 오히려 고마움의 마음만 뭉게뭉게 피어오른다. 이 소리는 내가 연구하고 있는 건물을 깨끗이 청소해주시는 아주머니가 아침을 여는 소리이다. 수북이 쌓인 쓰레기를 분리 수거하고, 누가 보지 않아도 학생들이 가장 쾌적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마치 아주머니의 집인 양 그렇게 몇 시간을 공들여서 청소를 하신다.

항상 아주머니를 보면 고마움의 마음을 전해야지 했는데, 마음만 있을 뿐 행동으로 옮기지 못했다. 성탄절이 다가오고 연말이 다가오니 예쁘고 큰 편지지에 고마움을 가득 담은 편지 한 통을 선물하려고 한다. 소리 없이 고생하시는 아주머니에 대한 고마움의 눈물을 따뜻한 편지로 대신하려는 것이다. 
 
지금도 이 겨울의 한복판에서 소리 없이 누군가를 위해서 일하는 분이 많다. 오토바이 한 대에 의지한 채 사랑을 배달하는 우체부 아저씨부터 차가운 도로에 열기를 불어 넣는 환경 미화부 아저씨들까지. 연말이 되면 누구나 누군가에 대한 고마움을 가지게 된다.
 
그 대상이 나에게 직접 고마움을 선사해준 사람일 수도 있겠지만, 조금만 시선을 돌려 우리 주변에서 소리 없이 우리를 위해서 열심히 일해주는 이 분들에게 간다면, 그리고 그 분들을 위해 작은 메시지라도 전달해 준다면 더 따뜻한 연말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이러한 따뜻함 속에서 라콩브 감독의 고마움의 눈물처럼 우리 사회 이곳 저곳에서 고마움의 눈물들이 커다란 나무에 열린 탐스러운 열매처럼 주렁주렁 열리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Ahn

대학생기자 이종현 / 숭실대 컴퓨터학부
감성이 없었던 시절 유일하게 브라운 아이즈를 참 좋아했습니다. 
그런 브라운 아이즈의 2집 앨범명은 'Reason 4 Breathing?'이었습니다. 
지금도 10년이 지난 지금도 저 자신에게 'Reason 4 Breathing?'라고 외치며 하루 하루를 가슴 떨리게 살고 있고, 그 정답을 찾을 때까지 계속 가슴 떨리게 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