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연구소 시무식 현장, 새해가 더 기대되는 이유

안랩人side/안랩컬처 2011. 1. 4. 15:44

60년만의 백호랑이띠 해였던 경인년이 저물고, 2011년이 밝았습니다.

새해, 새 마음, 새 뜻. 언제나 그렇듯 '시작'이란 늘 설레고 가슴 두근거리기 마련인가 봅니다. 독자 여러분은 토끼띠의 해인 신묘년을 어떻게 시작하셨나요?

 

안철수연구소는 2011 1 3일 아침, 600여 안랩인이 한 데 모여 올해의 시작을 알리는 시무식 행사를 했습니다. 유난히 매서운 날씨에도 안랩 시무식에는 후끈후끈한 열기가 느껴진다는 소문이 있던데, '무언가 특별한 것'이 있는 안철수연구소 시무식 현장에 함께 가 보실까요?

지난 한 해동안 안랩에는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요?
첫 순서는 600여 안랩인이 선정한 <2010 안랩 10대 뉴스> 발표였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안철수연구소에서 일어난 각종 이슈를 임직원이 투표해 10가지로 선정한 것이지요지난 한 해를 다시 한번 되돌아보고, 새해에 있을 각종 보안 이슈도 예상해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발표를 맡은 송창민 대리의 재치있는 입담이 재미까지 더했다지요 ^^

다음 순서는 지난 12월에 입사한 공채 7기 소개였습니다. 무대에 오르기 전 살짝 긴장한 새내기의 모습입니다.

톡톡 튀는 안철수연구소 신입사원의 소개가 평범할 리 없겠죠?
"저희 공채 7기의 소개는 오늘을 위해 준비한 공연과 함께 이어지겠습니다!"
당차고 감각 있는 신입사원들이 준비한 깜짝 이벤트 속으로 함께 들어가보실까요?
두둥~ 뭔가 심상치 않은 3인조가 등장했네요. '어디서 본 듯도 한데..'라는 생각이 들 때 쯤 흘러나온 음악! 바로 장기하와 얼굴들의 '달이 차오른다'였습니다.
댄스까지 곁들인 첫 곡에 이어진 무대는 리쌍의 '우리 지금 만나!'
너무나 아름다운(?) 미미 시스터즈의 모습, 노래의 특색을 그대로 살린 보컬은 좌중을 폭소케 했습니다 ^^
첫 등장부터 신선한 충격을 준 공채 7기의 두 번째 무대는 난타와 함께 한 'Smile Boy' 열창으로 꾸며졌습니다. 가수 이승기와 피겨 요정 김연아가 함께 불러 화제가 됐던 이 곡 특유의 발랄함이 그대로 살아나 많은 박수를 받았지요. 
마지막 무대는 바로 합창! 누구나 따라 부를 수 있는 곡인 이문세의 '깊은 밤을 날아서'를 택해 신입사원뿐 아니라 안랩인 모두가 함께 노래하는 하모니를 연출했습니다.

공채 7기 신입사원의 풋풋한 이벤트 후에는 2010년 우수 안랩인 시상식이 이어졌습니다. 한 해 동안의 성과를 선후배 및 동료로부터 인정받는 시상식인 만큼 수상자의 기쁨도 컸겠죠? 한 해 동안 안랩을 빛낸 얼굴들을 만나볼까요~
오늘의 첫 수상자인 공공사업팀의 명재열 과장. 사업성과 부문 공로상을 수상했습니다.
연구개발 부문 공로상을 수상한 어플라이언스개발팀 신태수 수석연구원.
많은 동료의 축하를 받은 고객만족 부문 공로상 수상자 CERT팀 정순권 대리.
상호협력부문 공로상을 수상한 서비스운용팀 유진원 선임연구원.
특별상을 수상한 네트워크지원팀 김연성 과장.
프론티어상을 수상한 기반기술팀 김정훈 수석연구원.
Good Leader상을 수상한 보안기술팀 이호웅 팀장
'올해의 안랩인' 상에 빛나는 기반기술팀 고항훈 선임연구원까지.
총 4개 부문에서 8명의 수상자가 나왔습니다. 수상 소감은 하나같이 동고동락한 동료들을 향해 있었습니다. 많은 동료들이 수상자에게 진심 어린 축하를 보냈고, 수상자들은 그 공을 함께 고생한 동료들에게 돌리는 훈훈한 모습이 이어졌지요.
다음으로는 김홍선 대표의 새해 인사와 2011년 목표 및 조직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습니다. 김홍선 대표는 지난 한 해 각자의 위치에서 부단히 노력해준 직원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한편, 새롭게 시작하는 신묘년의 안랩에 대한 목표를 '성장과 도약의 해'로 정하고 그 계획을 함께 공유했습니다.
행사가 끝난 후에는 김홍선 대표를 포함한 임원들이 행사장 출구에서 직원 한 명 한 명에게 악수와 함께 신년인사를 전하며 사우 간의 정을 나누기도 했습니다. 

안철수연구소는 새롭게 시작하는 신묘년에 딱딱하고 경직된 행사가 아닌, 전 직원이 서로를 축하하고 격려하는 기분좋은 출발을 맞았습니다.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 회사가 되겠다는 경영 마인드, 도전 정신으로 기술 개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포부,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 팀워크, 풋풋한 신입사원의 열정까지. 안철수연구소의 2011년이 더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Ahn

사내기자 송창민 이동현 황미경 / 안철수연구소 커뮤니케이션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슈퍼볼매냐 2011.01.04 21:26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ㅎㅎㅎ신입사원분들이 너무 풋풋하고 보기 조으네요~ 토끼해에도 더 멋진 안철수연구소를 기대해봅니당~!~!~!

  2. crownw 2011.01.06 01:17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호랑이 사자성어를 내걸면서 시무식 글이 올라온때를 본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2011년 시무식이네요..

    시간 엄청빨라요...ㅎㅎ

  3. 카레 2011.01.06 09:12  Address |  Modify / Delete |  Reply

    토끼띠 는 아무 탈 없이 잘 지나갔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