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인들이 만들어가는 커뮤니케이션 블로그 :: 짠내나는 7일간의 대만투어 1편 < 가오슝부터 타이중까지 >

짠내나는 7일간의 대만투어 1편 < 가오슝부터 타이중까지 >

문화산책/여행 2018.04.28 22:24

출처 : 구글지도

대만(Taiwan)은 중국 남동쪽에 위치한 섬나라입니다. 대만은 간체를 쓰는 중국과 달리 번체를 쓰기 때문에 같이 간 친구가 중국어를 잘했음에도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간체는 번체를 간략화시킨 한자입니다) 대만의 환율은 100TWD에 한화 3500원정도 입니다.

 

군 장교 입대를 앞둔 휴학생 친구 한명과 함께 저희는 7일간 가오슝을 시작으로 타이난, 타이중을 거쳐 타이베이로 향했습니다.

 

대만 가기 전 알아야 할 세 가지

 

1. 타이베이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는 영어가 잘 안 통한다

2. 대만 물가는 싼 편이 아니다 (식당 1인 기준 6~7000, 유명한 곳은 만원 대 이상)

3. 환전은 미화(US 달러)에서 대만 달러(TWD)로 하는게 이득이다

 

 

 

 

 

저희는 택시는 절대 타지 않고 가까운 거리는 걷는다 라는 원칙 아래

항공권 : 18.5만원

숙소 : 7.5만원 (Airbnb 이용)

교통비(고속철도 2회 포함) : 6만원

타이베이 버스투어 : 2만원

환전 :  24만원

 

 

총 58만원으로 전부 해결하였습니다!

 

 


 

 

[1일차]    조용한 항구도시 가오슝

 

 

 

 아침 비행기로 가오슝 국제공항에 도착 후 Sizihwan역으로 이동하기 위해 ipass를 구매했습니다.

ipass는 대만 전 지역에서 사용 가능한 T머니 같은 충전형 교통카드입니다.

ipass 말고도 이지카드라는 것도 있는데

나중에 알고보니까 ipass로는 공공자전거 이용이 불가능 하다고 합니다.

공공 자전거 이용을 희망하시면 이지카드로 구매하시면 됩니다.

가오슝은 다양한 화물선들이 오가는 항구도시인데요

우리나라의 부산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대만에서의 첫 끼니

 

현지인들이 일상적으로 먹는 음식을 먹어보고 싶어서

일부로 근처에 있는 국립 중산 대학교 내에 있는 푸드코트로 향했습니다.

원하는 음식을 담아 그만큼 돈을 지불하는 방식이었고 맛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왼쪽 접시에 담겨있는 튀김은 지파이라고하는 닭고기를 얇게 펴서 튀긴 요리입니다.

 

 

 

 

가장 볼만했던 용호탑과 우육면 맛집 삼우우육면

 

용의 머리로 들어가서 호랑이의 머리로 나와야 복이 온다는 용호탑입니다. 

방문 당시 탑 주변의 물을 빼놔서 아쉬움이 남았던 곳입니다 

용호탑 관람 후 근처에 있는 삼우 우육면에 가서 우육면을 먹었습니다

면발은 3종류(우동, 라멘, 수제비)중 선택할 수 있고,

향이 강하지 않아 초보자도 맛있게 드실 수 있습니다.

 

 

 

 

 

리우허 야시장을 가기 위해 내린 ‘미려도(Formosa Boulevard)

 

 

개찰구에서 나왔을 때 천장이 너무 아름다워 놀랐습니다.

가기 전까지는 몰랐는데 알고 보니 대만에서 가장 아름다운 역이라고 하네요.

 

 

 

가오슝에서 가장 큰 ‘리우허 야시장

 

대만의 모든 야시장은 10시 이후로 문을 닫기 시작한다고 하여 늦기 전에 다녀왔습니다.

대만의 야시장은 가성비가 좋습니다.

파인애플은 50TWD, 볶음밥은 2인분에 100TWD 였습니다.

(가격이 명시되어 있지 않은 것들은 흥정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그렇지만.. 만드는 과정이 그다지 위생적이지 않아 민감하시다면 식당에서 드시는 것을 추천!

 

 


 

 

[2일차]    한적한 시내구경 타이난

 

 

 

 

타이난으로 떠나기 전 단단햄버거(Dan Dan Hamburger)’

 

단단 햄버거는 대만의 남부지역에만 있는 햄버거 프랜차이즈입니다.

치킨버거, 새우버거 둘 다 먹어봤는데 치킨버거가 가장 맛있었습니다.

특이하게 이곳은 사이드메뉴로 국수를 주는데 향신료 향이 좀 있어서 향이 싫으신 분들은

금액을 추가해서 감자튀김으로 바꾸는 것을 추천!

 

 

르네상스를 담은 치메이 박물관(chimei museum)’

 

일반 열차를 타고 Tainan(타이난)역으로 가던 도중 계획을 급변경하여 방문한 곳입니다.

Tainan(타이난)역의 한정거장 전인 Bao’an(보안)역에 위치한 이 박물관은

원래 왕가에서 사용하던 건물인데 박물관으로 활용할 수 있게끔 해줘서

대만의 대기업인 치메이 그룹이 박물관으로 조성하게 된 것이라고 합니다.

이 곳에서는 치메이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예술품 및 악기와

자연사, 전쟁사에 관한 전시품들을 볼 수 있지만

내부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20TWD를 지불하면 시간별로 기계식 악기를 이용한 짧은 공연도 볼 수 있습니다.

 

 

치메이 박물관 관람을 마치고 다녀온 츠칸러우

 

이곳은 1653년에 네덜란드에 의해 세워진 대만의 역사가 담긴 1급 고적입니다.

방문 당시 건물 내부는 공사 중이라 볼 수 있는게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타이난은 대중교통이 정말 불편합니다..

그래서 저희는 시내 구경을 위해 T-bike를 빌리려고 했지만

ipass카드로는 공공자전거를 이용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공공자전거를 이용하고 싶은 분들은 꼭 이지카드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덕분에 저희는 계속 걸어 다녔습니다..

 

 

 

Zhengxing street(정흥 상권)’로 향하다 우연히 들린 ‘Shennong street’

 

아기자기한 소품들을 판매하고 있고 골목의 분위기가 아름다워

츠칸러우 관람 후 함께 구경 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한참 헤메다가 드디어 도착한 ‘Zhengxing street(정흥상권)’

 

많은 상점이 있지만 저희가 이곳에 온 목적은 단 한가지 였습니다.

바로 8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타이청수이궤뎬

이곳은 원래 과일가게 였는데 과일 빙수가게로 바뀐 것이라고 합니다.

저희는 멜론딸기 빙수를 먹었습니다.

멜론을 살짝 파내어 안에 셔벗을 넣고 그 위에 연유 뿌린 딸기를 올려주는데

이날 먹은 빙수가 여행 내내 사 먹은 것들 중 가장 맛있었습니다!

다만 나눠 먹기에는 양이 부족할 수 있어 1개씩 사 먹는 것을 추천!

구글 지도로 검색이 안되니 ‘Zhengxing street’에서 안쪽으로 들어 오시면 찾으실 수 있습니다.

 

 

대만 여행중 가장 규모가 컸던 따동 야시장

 

철판 소고기 스테이크, 돼지고기 샌드위치, 볶음면 등을 먹어봤는데

저 고기 샌드위치가 가장 맛있었습니다.

규모가 큰 만큼 사람도 많고 길은 좁아서 이동하기는 불편했습니다.

 

 

 


 

 

 

 

[3일차]    볼거리 보다는 먹거리가 더 많은 타이중

 

 

 

타이중은 타이난과 좀 멀어서 고속열차(Taiwan High Speed Rail)를 이용했습니다.

kkday를 이용하면 관광객에 한하여 한화 2만원 정도로 저렴하게 열차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Tainan(타이난)역에는 고속열차가 없기 때문에 shalun(사룬)역으로 가서 탔고,

타이중까지는 약 45분 정도 소요되었습니다.

 

 

다양한 디저트를 판매하는 4신용합작소

 

이곳에서 아이스크림을 먹었는데 아이스크림 위에 추가할 수 있는 토핑은

궁원안과에서 만든 과자들이라 미리 맛볼 수 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기본에 충실한 홍루이젠(홍서진) 베이커리

 

23TWD인 기본 샌드위치가 정말 맛있습니다!

특별한 재료를 쓰지 않았지만 풍부한 맛이 납니다.

현지인분들은 다량으로 구매해 가던 샌드위치 입니다.

다른 빵들도 맛있다 하니 드셔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춘수당 버블티 원조집

 

기본 맛인 ‘Pearl milk tea’로 먹었는데 은은한 홍차향이 좋았지만..

맛 자체는 한국에서 먹는 거랑 큰 차이 없었습니다.

차를 비롯한 식사류도 같이 판매하고 있으니 식사와 함께 드시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예쁜 포장에 눈길이 가는 궁원안과 제과점

 

1층은 제과류를 판매하고 있었고 2층은 식당이었습니다.

포장이 정말 예쁘게 되어있어서 선물용으로 많이들 사가시고 있었습니다.

시식이 불가능한 것들도 있어서 아쉬웠습니다.

 

 

글/사진 손정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