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영화가 필요하다면 '유럽단편영화제'로!

문화산책/컬처리뷰 2018.06.30 21:51

다양한 영화가 많이 개봉되고 있는 요즘, 영화를 보며 휴식을 취하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저도 영화 보는 것을 매우 좋아하지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영화관에서 상영하는 대부분의 영화가 한국, 미국 혹은 일본에서 제작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아쉬움을 해소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유럽 단편 영화제’입니다!

올해 영화제는 아쉽게도 7월 1일을 마지막으로 끝이 났지만, 매 년 열리기때문에 관심 있으신 분들은 앞으로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이 영화제의 기본 정보와 구성, 그리고 관람 후기를 들려드리고자 합니다. 

이번 해로 6회차가 된 유럽 단편 영화제는, 서울 성북구가 주최하며 지역 민간주체, 대학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또한, 마을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영화축제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영화제입니다.
‘공존’이라는 가치 아래 문화다양성 증진과 상호문화 교류를 위해 유럽의 삶을 조명한 다양한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데요!
올해는 영화제에서 유럽 23개국에서 제작한 22편의 새로운 단편 영화를 볼 수 있었습니다.

영화제는 6월 21일부터 7월 1일까지 두 장소에서 개최되었습니다.
6월 21일부터 27일까지는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아리랑 시네센터에서, 6월 28일부터 7월 1일까지는 고려대학교 KU 시네마트랩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티켓은 섹션과 장소에 상관없이 무료이고, 현장예매와 인터넷예매 둘 다 가능합니다.
유의해야 할 점은, 현장 예매의 경우 좌석이 매진되면 발권이 되지 않고, 인터넷 예매의 경우 상영시간 전까지 각 상영관 매표소에서 티켓으로 교환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유럽 단편 영화제는 주제가 다른 섹션 5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한 섹션마다 주제에 맞는 4-5개의 단편 영화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섹션 5개 각각의 주제는 ‘새로운 시작’, ‘삶이 엉망일 때’, ‘사랑의 색채’, ‘나란히 걷다’, 그리고 ‘순수함의 끝에서’였습니다.
그리고 섹션에 속한 단편 영화들은 유럽 각지를 배경으로 한 영화들로,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프랑스부터 익숙하지 않은 키프로스까지 다양한 나라에서 제작되었습니다. 

영화제 기간 동안, 매일 오후 1시 반부터 7시 반까지 총 4개에 섹션이 진행되었습니다.

중간 중간엔 다양한 특별 프로그램이 열리기도 하는데요!
특별 프로그램은 오케스트라 연주, 북유럽의 사회에 관한 이야기, 유럽과 사랑 등 굉장히 다양한 주제의 프로그램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저는 영화제에서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한 섹션 1에 다녀왔습니다.
섹션 1에서는 총 4개의 단편 영화; ‘주말’, ‘수영교실’, ‘하우스 오브 카드’ 그리고 ‘가판대 여인’이 1시간 10분가량 동안 진행되었습니다.

새로운 시작이라는 섹션에 대한 이종찬 평론가의 말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요즘과 같은 시대에 인생에서 새로운 시작을 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새로운 시작은커녕 기껏해야 현상 유지가 최대 기대치가 되어버린 현실이 서글프기도 하죠. 하지만 아주 이따금씩 한 개인은 사회에 유의미한 균열을 내기도 합니다."

4편의 단편 영화들은 각각 이러한 내용들을 잘 담아내고 있습니다.

하우스 오브 카드’에서는 새로운 삶을 살기 위해 캘리포니아로 떠나려던 청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떠나려고 마음을 먹었지만, 일하던 가게의 사장에게서 보다 안정적인 조건을 제안 받은 청년은 새로움과 안정성 사이에서 고민합니다. 새로운 시작이 큰 의미가 있지만, 현상 유지가 최대 기대치가 되어버린 현실의 모습을 잘 반영한다고 할 수 있죠.

반면에 ‘주말’, ‘수영 교실’, ‘가판대 여인’에서는 새로움이 없던 주인공들의 일상 속에서 약간의 균열이 발생하는 일들을 다루고 있습니다. ‘주말’에서는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에 12년 만에 고향을 찾은 청년이, 과거의 자신의 시간들을 마주하며 과거 시간들과 화해를 해야 하는 상황을 마주하게 됩니다.

두 번째로 ‘수영 교실’에서는 남편과 이혼을 준비하던 여성이 소셜 하우스로 이사 온 후, 특별한 수영 교실을 열게 되어 조금씩 새로운 일상을 개척해 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가판대 여인’에서는 불어난 체중으로 가판대 밖을 나갈 수 없게 된 여인이 우연한 사건에 의해서 갈망하던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이처럼 이 세 작품은 앞의 '하우스 오브 카드'와는 또 다른 느낌으로, 작은 균열로 인해 주인공들이 삶 속에서 새로움이 시작되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모든 영화가 끝난 이후에는 평론가의 해설이 진행됩니다. 영화만 다 보고 나가도 상관은 없지만, 평론가의 해설을 통해 영화를 보면서 이해가 가지 않았던 부분을 듣고 오시면 더욱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주말’이 말하고자 하는 내용을 잘 이해하지 못했다가, 평론가 분의 해설을 들은 후 내용을 이해하고 나올 수 있었습니다.


유명한 배우들이 나오거나 스토리가 화려한 영화들은 아니었지만, 잔잔하게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해 편안하게 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 미국, 일본과는 또 다른 유럽 각국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어서 색다르고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습니다. 뿐만 아니라 전하려는 내용은 같더라도 영화마다, 즉 나라마다 전달하는 방식이 다른 것 또한 인상 깊게 남았습니다.

이처럼 ‘유럽 단편 영화제’는 저에게 여러모로 색다른 영화제였습니다.
주제가 다른 섹션도 다 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없어서 섹션을 다 보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쉬웠습니다.

저와 같이 유럽 지역의 영화가 궁금하신 분, 혹은 상업 영화에 지친 분들에게 이 영화제를 꼭 추천하고 싶습니다! 만약 내년에 영화제가 열릴 때 다녀오신다면, 저처럼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어 후회 없는 경험이 될 것 같습니다. 유럽만의 색깔이 담긴 단편 영화제, 가족 혹은 친구들과 함께 한 번 즐겨보시는 것 어떨까요? 기존의 영화들과는 또 다른 추억과 힐링을 얻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